文대통령 집권 3년차 국정 지지율 47.3%..朴·MB보다 높아 [리얼미터]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정치

文대통령 집권 3년차 국정 지지율 47.3%..朴·MB보다 높아 [리얼미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영신문 댓글 0건 조회 156회 작성일 19-05-09 11:02

본문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집권 3년차를 맞은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이 47.3%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전 두 정부 동년차 지지율보다는 높은 수치로, 당시 이명박 전 대통령은 44.0%, 박근혜 전 대통령은 35.3%를 기록한 바 있다.


리얼미터는 tbs의 의뢰로 지난 7~8일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전주보다 1.8%포인트 내린 47.3%로 집계됐다고 9일 밝혔다. 부정평가는 2.6%포인트 오른 48.6%로, 긍·부정 평가가 오차범위(±3.1%포인트) 내인 1.3%포인트 격차로 팽팽하게 엇갈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일간으로는 보면 지난 3일 50.0%(부정평가 45.9%)로 마감한 후,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가 있었던 어린이날 연휴를 지나 7일 47.3%(부정평가 47.9%)로 내렸다. 8일엔 전일과 동률을 기록했고 부정평가만 0.7%포인트 상승했다.


세부 계층별로는 서울과 호남, 대구·경북(TK), 30대와 20대, 중도층과 진보층에서 주로 하락했고, 충청권과 경기·인천, 40대와 60대 이상, 50대, 보수층에서는 상승했다.


문 대통령의 집권 3년차 국정 지지율은 이전 정부들보다는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같은 시기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경우 44.0%를, 박근혜 전 대통령은 35.3%를 기록한 바 있다.


지난 2년 동안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 최고치는 2017년 5월 4주차의 84.1%(부정평가 10.0%)로 나타났다. 이는 박근혜 대통령(2013년 9월 1주차 67.0%)보다 17.1%포인트, 이명박 대통령(2008년 4월 2주차 54.8%)보다 29.3%포인트 높은 수치다.


리얼미터는 문 대통령의 지지율을 집권 초 2017년 5월 3주차(81.6%)부터 2018년 1월 4주차(60.8%)까지 1차 하락기, 2018년 6월 2주차(75.9%)까지 1차 상승기, 2018년 12월 4주차(45.9%)까지 2차 하락기, 이후 현재까지 1차 보합기로 구분했다.


1차 하락기에는 ▲새 정부 내각 구성을 둘러싼 인사 논란 ▲북한의 핵실험·미사일 도발 ▲최저임금 인상 논란과 가상화폐 논란 ▲평창 동계 올림픽 남북 단일팀 구성 논란 등이 지지층 이탈의 주요 원인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1차 상승기엔 ▲북한의 평창 동계 올림픽 참가 ▲3·5 대북 특사 파견 ▲4·27 판문점 남북정상회담 ▲6·12 북미정상회담 등 한반도 평화 무드가 크게 작용했고, 2차 하락기엔 ▲고용지표를 비롯한 각종 경제지표 악화 ▲'경제 실패·무능·소홀' 등 야당의 대정부 공세 본격화 등이 영향을 줬다고 봤다.


이후 올해 1월 1주차부터 현재까지 약 4개월 동안 평균 주간집계 48.2%를 전후한 1차 보합기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속적인인 '경제 활성화, 민생회복' 행보 ▲'김학의·장자연·버닝썬' 특권층 성 비위 의혹 ▲5·18, 세월호 망언 ▲2차 북미정상회담 합의 결렬 ▲북한의 동해 단거리 발사체 발사 ▲3·8개각 및 이미선 인사 논란 등 각종 긍·부정 요인이 맞물렸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정당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전주보다 3.7%포인트 내린 36.4%를 기록, 상당 폭 하락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1.8%포인트 오른 34.8%로 4주째 상승세를 이어갔다.


정의당은 민주당을 이탈한 유권자 포함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결집하며 2.1%포인트 오른 8.3%를 기록했고, 바른미래당은 0.7%포인트 내려 4.5%를 기록했다. 민주평화당은 2.1%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만5368명에게 접촉해 최종 1008명이 응답을 완료, 6.6%의 응답률을 기록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819
어제
1,035
최대
2,637
전체
250,385

진영신문  |  대표 : 박원철   |   소재지 : 50864 경상남도 김해시 진영읍 진영로 228번지   |   Tel . 055-343-4646   |   Fax : 0303-3130-0142   |   e-mail : adam43@hanmail.net
등록번호 경남 아 02370   |   발행인·편집인 : 박원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원철

Copyright © 2010-2018 진영신문. All right reserved. Design by Cube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