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봉하마을 방문 때 ‘코바나 임원’ 지인 동행 논란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정치

김건희 여사, 봉하마을 방문 때 ‘코바나 임원’ 지인 동행 논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영신문 댓글 0건 조회 1,189회 작성일 22-06-15 11:24

본문

의혹의 검은 티셔츠 여성, 충남대 교수로 대선 선대위 활동

 

대통령실 함께 추모했을 뿐민주당 비선 논란을 자초

 

외부 행보마다 잇단 잡음에 일정 전담할 제2부속실 필요

 

 4a9134a97aca854015e3553dbf23af39_1655259832_37.jpg

김건희 여사가 지난 13일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에 참배하기 위해 걸어가고 있다. 참배에는 김 여사의 지인 김모씨(오른쪽에서 세번째)와 코바나컨텐츠 출신 유모씨(다섯번째), 정모씨(오른쪽)도 동행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 여사의 경남 김해 봉하마을 방문 당시 지인이 동행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14일 브리핑에서 전날 김 여사의 봉하마을 방문에 동행한 여성에 대해 김 여사의 지인이고 대학교수라고 밝혔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김 여사 일정에 동행한 여성의 신분을 두고 논란이 불거졌다. 김 여사가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배우자인 권양숙 여사를 만나러 가는 공식 행사에 티셔츠에 샌들 차림의 동행자를 정식 수행원으로 보기 어렵다는 이유였다. 윤 대통령을 둘러싸고 대선 기간 불거졌던 무속 논란이 겹치면서, 이 여성이 무속인 아니냐는 의혹도 나왔다.

 

해당 여성은 충남대 무용학과 김모 겸임교수로 확인됐다. 윤 대통령의 대선 선대위와 인수위에서 활동했고, 김 여사가 대표로 있었던 코바나컨텐츠 임원을 맡았다. 지난해 열린 대한민국장애인국제무용제에는 김 여사 팬클럽 건희사랑회장인 강신업 변호사와 함께 대회 조직위원회에 이름을 올렸다. 김 교수는 여기서 코바나 전무직함을 썼다. 다른 대통령실 관계자는 김 여사 요청으로 김 교수가 동행한 것이라며 여사와 가까운 사이고, (김 교수) 고향도 그쪽 비슷하다 보니 동행하게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대통령실은 김 여사의 공식 일정에 지인이 동행한 데 대해선 처음부터 비공개 행사였고, 공개할 생각이 없었다고 말했다. 김 여사의 노 전 대통령 묘역 참배가 비공개 행사여서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러나 김 여사의 봉하마을 방문은 전날부터 대다수 언론 매체에 보도되고 대통령실 공동취재단이 꾸려지면서 사실상 공개 행사로 전환된 상황이었다.

 

김 교수 외에도 코바나컨텐츠 출신 2명이 봉하마을 방문에 동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논란은 더 커졌다. 노 전 대통령 묘역 참배 당시 김 여사 손가방을 대신 든 유모씨와 백팩을 맨 정모씨가 코바나컨텐츠에서 김 여사와 함께 일했다는 것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와 관련한 통화에서 현재는 모두 대통령실 직원이라면서 코바나에서 월급을 받은 적은 없고 기획·전시 관련 프리랜서로 김 여사를 도왔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조오섭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사적 지인이 대통령 부인으로서의 활동을 도와왔다면 비선 논란을 자초하는 것이라며 대통령실은 이 사람이 대통령 부인 일정에 왜 갔는지, 역할은 무엇이었는지 분명히 답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이에 입장문을 내고 김 여사의 지인은 (권 여사 예방에서) 아무런 역할도 하지 않았다. 그저 노 전 대통령을 함께 추모했을 뿐이라며 추모의 마음을 사적 논란으로 몰아가는 민주당의 행태에 참담한 심정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김 여사는 앞으로도 대통령의 배우자로서 본연의 역할을 충실히 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대통령실은 또 김 교수가 과거 코바나컨텐츠에서 일한 적이 있으나, 지금은 직원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대선 기간 제2부속실 폐지를 공약했지만, 최근 공약폐기 비판을 감수하더라도 김 여사 일정을 전담할 기구를 설치해야 한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김 여사의 외부 행보가 번번이 논란을 부르면서 여권 내부에서도 김 여사를 보좌할 공식 기구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온다. 지난달 말에는 김 여사가 윤 대통령과 함께 대통령 집무실에서 찍은 사진이 팬클럽을 통해 유출되면서 논란이 일었다.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진영신문  |  대표 : 박원철   |   소재지 : 50864 경상남도 김해시 진영읍 진영로 228번지   |   Tel . 055-343-4646   |   Fax : 0303-3130-0142   |   e-mail : adam43@hanmail.net
등록번호 경남 아 02370   |   발행인·편집인 : 박원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원철

Copyright © 2010-2018 진영신문. All right reserved. Design by Cube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