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 '거주 외국인 특별관리대책' 추진…코로나19 선제 대응 > 사회

본문 바로가기

사회

김해시, '거주 외국인 특별관리대책' 추진…코로나19 선제 대응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영신문 댓글 0건 조회 3,774회 작성일 21-01-19 22:47

본문



경남 김해시는 최근 해외 입국 외국인이 아닌 지역 거주 외국인 가족 모임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외국인 거주민 특별관리대책을 수립, 시행한다고 19일 밝혔다.

 

김해지역에서는 최근 타 지역 외국인이 방문해 가족 간 식사모임을 가진 후 15명의 외국인이 이번 가족 모임 관련으로 감염되는 등 18일 낮 12시 기준 외국인 확진자 수는 해외유입 31, 이들과의 접촉으로 인한 확진자 18명 등 총 49명이다.

 

그간 시는 해외입국자 681명과 거주 외국인 673명을 검사한데 이어 이번 가족 모임 감염 이후 가족 모임 확진자 동일 국적의 외국인과 거주 외국인 450명을 추가 검사한 결과, 가족 모임 관련 외 추가 확진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이로써 시의 전체적인 외국인 검사자 수는 해외입국자 681명과 거주 외국인 1123명 등 총 1804명이다.

 

시는 지역 특성을 감안해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다문화가족센터 등을 통한 예방교육과 11개 언어로 번역된 홍보물 배부, 외국인들이 많이 모이는 동상·회현동 일대 캠페인 등을 통해 지속적인 관리를 해오고 있다.

 

거주 외국인 특별관리대책을 수립해 더 많은 외국인들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보건소 선별진료소 외 진영읍 보건지소에 임시 선별진료소를 추가 설치, 기업체 근무 외국인 근로자들이 쉽게 진단검사를 받도록 하고 있다.

 

기존 운영 중인 '생활방역 종합점검추진단''24시간 신속대응반'을 외국인 밀집지역 점검에 투입해 생활방역수칙 준수여부와 외국인이 많이 이용하는 식당, 마트 등에 대한 특별점검을 매일 실시하고 있다.

 

허성곤 시장은 "우리 시는 타 지역에 비해 많은 외국인들이 상주하고 있어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집중 관리를 해오고 있으나 최근 외국인 가족 모임으로 인한 확진자가 다수 발생하고 있어 매우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언어 소통의 문제 등 외국인 관리에 어려움이 있으나 진단검사율을 높이고 생활방역수칙을 준수할 수 있도록 예방활동과 점검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최근 뉴스글
  • 많이 본 뉴스글
  • 최근 댓글

진영신문  |  대표 : 박원철   |   소재지 : 50864 경상남도 김해시 진영읍 진영로 228번지   |   Tel . 055-343-4646   |   Fax : 0303-3130-0142   |   e-mail : adam43@hanmail.net
등록번호 경남 아 02370   |   발행인·편집인 : 박원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원철

Copyright © 2010-2018 진영신문. All right reserved. Design by Cube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