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태용 김해시장 “경전철 신설역사 사업비 낮춰 추진” > 사회

본문 바로가기

사회

홍태용 김해시장 “경전철 신설역사 사업비 낮춰 추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영신문 댓글 0건 조회 2,438회 작성일 24-02-16 08:36

본문

f8c3e398c89c1c8f9521b9c172a8b5eb_1708040167_77.jpg
 

 

김해시장은 15사업 타당성 부족으로 답보 상태에 놓인 부산-김해경전철 삼계동

역사 신설을 사업비를 줄인 간이승강장 형태로 바꿔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 시장은 이날 오전 1030분 김해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를 위해 부산-김해경전철()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오는 3월부터 기본설계 및 실시설계,

·허가 용역을 발주할 예정이라며 간이승강장 공사 기간까지 감안해 약 3년이 소요될 것

이라고 설명했다.

 

김해시는 경전철 김해 시·종점 부근인 삼계동 일원 대규모 아파트 단지 건설에 따른 증가 인구를 

감안해 역사 신설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 2017년 한국종합기술의 신설역사 건설 및 운영 타당성 조사

연구 용역을 시작으로 2020년 현대로템의 신설역사 시스템 분야 안전성 검토 용역까지 2차례 용역을 진행했다.

 

용역 결과 사업타당성 B/C가 기준값인 1에 못 미쳐 타당성을 확보하지 못했다.

시는 경제성은 부족하지만 정책, 규범등이 반영되는 AHP종합평가를 통한 사업 추진을 위해 기획재정부와

협의하고 산하 KDI 한국개발연구원에 적격성재조사를 신청했으나 역시 타당성을 확보하지 못했다.

이에 시는 작년 7월부터 김해와 상황이 비슷한 의정부 경전철을 벤치마킹해 사업비는 줄이고

시민 교통편의는 가져갈 수 있는 간이승강장 설치를 추진하고 있다.

 

이와 함께 이날 기자회견에서 홍 시장은 부산-김해경전철 환승 손실 분담 비율 조정을 부산시에 요청했다.

 

홍 시장은 부산시 시내버스 차고지 이전에 따른 김해~부산 간 버스 노선

개편으로 늘어난 환승 부담을 줄여드리려 우리 시와 부산시는 김해·양산·부산 버스, 부산-김해경전철,

부산도시철도 광역 환승 전면 무료화에 합의하고 환승 손실 분담 비율을 협의 중인데 경전철은

사업재구조화 당시 정해진 비용보전 비율인 김해시 63%, 부산시 36%로 하자는 게 

부산시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근 6년 간 실제 환승이 발생하는 역사 소재지를 보면 부산 소재 역사 환승비율이

매년 약 85% 정도로 대다수 환승이 부산에서 이뤄지고 있고 2010년 체결한 부산·김해·양산지역 대중교통

광역환승할인제 시행에 관한 협약서에 경전철 관할구역 내 환승 손실은 각각 부담하고

관할구역 간 환승 손실은 50%씩 부담한다고 돼 있다사정이 이런데도 광역 환승 

무료화에 따른 손실 분담 비율까지

기초자치단체인 우리 시가 더 부담하는 것은 형평성에 어긋난다고 강조했다.

 

홍 시장은 세계 중추 도시로 거듭나고 있는 부산시에서 광역 환승 무료화에 따른 환승 손실 분담 비율은

2010년에 체결한 협약서에 근거해 이뤄질 수 있도록 거대도시 품격에 맞는 결단을 내려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진영신문  |  대표 : 박원철   |   소재지 : 50864 경상남도 김해시 진영읍 진영로 228번지   |   Tel . 055-343-4646   |   Fax : 0303-3130-0142   |   e-mail : adam43@hanmail.net
등록번호 경남 아 02370   |   발행인·편집인 : 박원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원철

Copyright © 2010-2018 진영신문. All right reserved. Design by Cube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