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배우 윤정희 씨가 프랑스 파리에서 향년 79세로 별세했다. > 문화,예술

본문 바로가기

문화,예술

영화배우 윤정희 씨가 프랑스 파리에서 향년 79세로 별세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영신문 댓글 0건 조회 897회 작성일 23-01-21 07:57

본문

18530d7c5938fe6170274a41898ae06c_1674255405_17.jpg
 


영화배우 윤정희 씨가 프랑스 파리에서 향년 79세로 별세했다. 

장례는 파리에서 조용하게 치를 것이라고 남편 백건우씨는 전했다.

 

그녀는 현지 시간 19일 오후 5, 딸 진희 씨의 바이올린 소리를

들으며 편안한 얼굴로 세상을 떠났다고 백건우씨는 전했다.

 

1944년 부산에서 태어나 신인배우 공모전에 참가해 1,200 1

경쟁을 뚫고 배우의 길에 들어섰다.

 

1967년 영화 '청춘극장'으로 데뷔하자마자 대종상과 청룡영화상을 받았고

'강명화' '안개', '독짓는 늙은이' 3백여 편의 영화에 출연했다.

 

윤 씨는 1970년대 프랑스 파리 유학길에 올랐고 백건우 씨와 결혼했다.

1994년 영화 '만무방' 이후 영화 활동을 중단했지만,

2010년 이창동 감독의 ''16년 만에 복귀했다.

 

''는 칸 영화제 각본상을 수상했고, 윤 씨는 세 번째 대종상을 받았다.

 

데뷔 50주년을 맞아 열린 2016년 회고전에서 윤정희 배우는

삶의 마지막까지 작품을 하겠다고 말하며, 제 나이 또래 인생의 고민을

그리는 것도 좋겠죠.

스태프와 시나리오만 좋으면 저는 언제라도 출연할 것입니다. 라고 말했다.

 

그러나 '' 촬영 당시 이미 알츠하이머 초기 진단으로

투병중이었다는 사실이 알려졌고, 이후 다시 관객을 만나지 못했다.

 

긴 투병 생활 중에 지난해에는 그녀의 형제들이 백건우 씨와 딸을 대상으로

후견인 지위 이의 신청 소송을 제기하는 가족 간 갈등이 불거졌지만

윤 씨의 사망으로 소송은 종결될 것으로 보인다.

 

그녀는 영화 속 시처럼 '햇빛 맑은 아침 깨어나 다시 만날 수 있기를'

바라며 영면에 들었다.  이제 그녀를 다시는 볼 수 없게 됐다.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진영신문  |  대표 : 박원철   |   소재지 : 50864 경상남도 김해시 진영읍 진영로 228번지   |   Tel . 055-343-4646   |   Fax : 0303-3130-0142   |   e-mail : adam43@hanmail.net
등록번호 경남 아 02370   |   발행인·편집인 : 박원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원철

Copyright © 2010-2018 진영신문. All right reserved. Design by Cube6